◆ 일요/암벽반 141기 3차 등반교육사진 > 갤러리_암벽반 / 종합완성반

본문 바로가기

갤러리

암벽반 / 종합완성반

홈블릿갤러리 블릿암벽반 / 종합완성반


제목: ◆ 일요/암벽반 141기 3차 등반교육사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등산학교 작성일18-05-08 02:29 조회241회

본문

일요일...

오후 늦은 시간까지 많은 양의 비가 내린다 한다.

그리고 그대로 내렸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그러나 본 등산학교는 개교이래 18년 동안 어떠한 조건에서도 단 한번도 기후로 인해(동계포함) 휴강하거나 실내교육으로 대처한 적이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산은 실내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필드에 있는 것이다.

이러한 환경은 인의적으로 만들 수 없는 최적의 기회를 휴강, 실내... 아니다. 

등산학교의 교육이란 이러한 상황에서 무조건 피하거나 도망 가는 것이 아닌 어떠한 조건에서도 대처하고, 대비하는 교육이 등산학교의 본분(기본)이 아니겠는가 자신해 왔기 때문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테이블에서의 이론교육, 실내에서의 대처교육은 무익한 교육에 불과하며 살아 숨쉬어 교육생에게 전달되는 교육이 될 수 없는 것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본 등산학교는 국내 모든 등산학교 중 가장 많은 암벽반을 배출한 등산학교이다.

타 교육기관은 암벽반 50여기에 불과한 반면 본 등산학교는 암벽반 141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어느 곳과도 비교할 수 없는 그 무엇을(?) 갖추고 있다는 것에 그 누가 부인할 수 있겠는가...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1차교육에서 5가지 매듭에 이은...

테이프슬링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동작 까베스통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연결 까베스통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프로 하스카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한 손으로만 까베스통 매듭하기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한 손으로만 반까베스통 매듭하기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반까베스통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변형 반까베스통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변형 까베스통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에반스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보울라인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이중 피셔맨즈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피셔맨즈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프리지크 매듭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선등...

위대한 선등이 시작된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일반적으로 비오는 젖은 바위는 등반불가라 할 수 있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이유는 바위면이 빙판으로 변해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슬랩은...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이곳은 기존의 5.8급의 난이도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그러나 지금 상황에서는 5.11급 이상의 상급자 루트로 변해 버린 상황이다.

이곳을 적지 않은 추락을 감수해 가며 오르고 있는 장면을 보고 있을 것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왜 오르려고 하며, 왜~ 오르고 있는가? 이는 자만심의 행위가 아닌, 준비된 교육과 겸비된 교육생들이기에 오르는 것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본 등산학교는 18년 동안 3,000여명의 준비된 교육생을 배출한 그 무엇(?)이 갖추어진(국내 모든 등산학교 중) 유일무이한 본 등산학교이기 때문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자랑...

자랑이라고 생각한다면 매사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남이 할 수 없는 것을 이루어 내왔으며, 이루어 낸 것을 전하는 것이 자랑이란 말인가...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훌륭한 등반을 일구어 낸 그대와 141기 여러분께 학교장의 마음을 전한다.(혜존)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이들의 뜨거운 결과일까?

파아란 하늘이 열렸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실전등반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좌/우향 크랙 중 우향크랙을 오른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레이백(짝힘동작) 동작으로 오른다.

레이백을 힘으로만 오르는 것은 금방 한계에 도달 된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발의 지팡이 카운터 바란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팔의 지팡이 핸드 다운...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한마디로 동작이 아름답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동작이 예술이란...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정확한 무브를 구사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1피치에 이어...

2피치를 향해...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자연과 이들과의 하모니가 아름답기만 하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3피치를 향해...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5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정상에서...

하늘과 시야의 풍광이 우리를 맞이해 준 3차 교육이었다.

고생아닌(?) 고생한 자(?)만이 樂을 맞이할 수 있는 것이다.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하강~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a6579d739293fe07d65cef14ec811b6e_152570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갤러리_암벽반 / 종합완성반 목록

본 등산학교에는 각 기수별로 여러분의 모든 교육과정을 사진으로 담아 영원히 보실 수 있게 담아 놓고 있습니다.
2002년도부터 "기수별/등반교육 사진" 란을 편성하게 되어 암벽반 1~14기까지의 권등 졸업생 여러분의 모습을 담지 못하였습니다.

블릿해당 년도와 기수를 선택해 주세요.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가기
서울시 종로구 종로5가 332-5  Tel. 02-2277-1776  HP. 010-2727-1776  Copyrightⓒ 2000~2015 권기열등산학교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G2inet
랭크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