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년 전(67세) 고박사님의 토왕폭 완등기(현 79세) > 갤러리_빙벽반 / 종합완성반

본문 바로가기

갤러리

빙벽반 / 종합완성반

홈블릿갤러리 블릿빙벽반 / 종합완성반


제목: ◆ 12년 전(67세) 고박사님의 토왕폭 완등기(현 79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등산학교 작성일18-01-13 16:19 조회209회

본문

2005년 마지막 기수인 암벽반 47기(11월13일~12월11일)로 입교하고 빙벽반 9기로 입교한 고박사님과 함께한 토왕폭 등반기를 오래된 페이지에서 꺼내 본다. 당시 67세의 고령으로 그것도 여성으로 등반분야에 대기록을 이룩한 등반기를 업데이트해 본다.

 

토왕성 폭포는 동양에서 제일 높은 320m에 이루는 웅장함을 자랑하는 폭포이다.
산악인들이 에베레스트를 올라 보고 싶듯... 빙벽 등반가에게는 토왕성 폭포를 올라 보고 싶은 것이 목표이며 꿈과 희망의 대상지였다.
얼어 붙은 토왕폭의 햐얀 기둥을 보면 등반가로서의 오름짓이 불타는 동시에 섬짓한 공포감이 동시에 밀려드는 토왕성 폭포...

많은 사람들이 토왕폭을 가지만 상단까지 완등하는 사람은 토왕폭에 온 인원에 비해 많지가 않았던 시절이었다.
물론 등반능력이 우선임에는 말할 것도 없지만 경험과 경륜이 우선되어야만 오를 수 있는 곳이다.

토왕성 폭포에서 국내 등반기록을 살펴 보면 첫째 초등일 것이며, 단독등반과 클라이밍 다운, 여성이 선등으로 최초 완등, 최단시간 완등, 하루에 3~4번 완등한 것을 살펴 볼 수 있다.

이와같은 대표적인 토왕폭 기록에 본 등산학교의 기록도 이곳에서 세워졌다. 바로 고박사님의 최고령 여자로서 국내 기록을 띄어 넘어 동시에 세계기록까지(300m가 넘는 빙폭등반) 등단하게 되었다. 모든 기록은 변경되고 있으나 이 기록 만큼은 2018년 현재까지 깨어지지 않은 기록이다.

  

고박사님과는 당시 등산학교를 운영하기 10여 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 세월이 흘러 당시 11월 본 등산학교 전용암장에서 뵙게 된다.

당시 7~8년 만에... 고박사님은 나를 보러 오셨다고 하신다. 반갑게 얘기를 나누던 중...

고박사님 말씀...

권교장님께 암/빙벽을 정식으로 배우고 싶어 찾아 왔다고 하신다.

학교장 왈~

고박사님! 모든 분야의 등반을 월등하게 잘 하고 계시는데 뭘~ 다시 배우시겠다고 하니...

얼마 전까지는 몰랐는데 체계적으로 배워야 되겠다는 것을 오랜 세월 지나서야 알게 되었다며 그동안에 시간이 너무 아깝다고 하신다.(10년간 활동 중...) 말씀이 자신은 아직 늦은 나이가 아니라 하시며 입교를 신청하신다.
교육 중, 고박사님의 열정과 열의는 동기생인 47기 모두를 놀라게 했음은 말 할 것도 없고 우리 모두를 감탄과 반성을 스스로에게 발견해 주심을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빙벽반이 개강되었다.

교육기간 동안 잘못된 습관과 자세를 부단한 노력으로 변화 시킨다.

결과는 우리에게 제발~ 자일 좀 당기지마세요. 당기면 등반이 재미없는 것 아시잖아요~

우리는 너 나 할 것 없이 물었다. 고선박사님! 어떻게 되신 겁니까?

왈~ 그동안 모든 소일거리를 잊고 거울보고, 교재보며 자세를 익혔다고 하신다. 그러면서 진지하고, 근엄하게 말씀하신다.

교장선생님!

다음 빙장 순례에는 토왕폭 정상을 꼭 올려주세요. 하단 만은 싫습니다.

이 나이 먹어서 무슨 돈이 더 필요하고, 남은 목숨 뭐가 중요합니까? 이 만큼 살았으면 됐지~

이 늙은이 마지막 소원과 바램은 토왕폭 완등입니다.
교장선생님 저의 부탁 들어 주실꺼죠?

용우와 얼마 전, 한 말이 있었다.

고박사님이 토왕폭을 가시겠다고 하면 하단만 등반하시게 하고 우리만 상단까지 후딱하고 내려오자고...

소원이라 하시지만 나는 설명할 수 없는 만약을 판단하고, 준비하고, 대처해야 하는 벅찬 결정인 것이다.

아~ 어찌하랴...

그리고 몇 일 후, 이곳 사진에 모습을 담게 된다.

 

정상에서... 

DSCN1300.JPG

 

설악동 주차장에서 여정은 시작된다.

DSCN1027.JPG

 

많은 눈이 내렸고, 내린다. 
DSCN1028.JPG 

 

아무 흔적없는 이곳을 우리만이 오른다.
DSCN1031.JPG

DSCN1034.JPG

DSCN1035.JPG

DSCN1037.JPG

DSCN1038.JPG

DSCN1039.JPG

DSCN1040.JPG

DSCN1041.JPG

DSCN1042.JPG 

 

고박사님~
DSCN1043.JPG 

 

당시 67세의 나이로 녹록치 않은 토왕골을 걷는 것도, 눈 속을 걷는다. 더욱이 배낭은...
DSCN1044.JPG

DSCN1045.JPG

DSCN1046.JPG

DSCN1047.JPG

DSCN1048.JPG

DSCN1053.JPG

DSCN1054.JPG

DSCN1056.JPG

DSCN1057.JPG

DSCN1059.JPG

DSCN1060.JPG

DSCN1061.JPG

DSCN1064.JPG

DSCN1065.JPG

DSCN1067.JPG

DSCN1068.JPG

DSCN1069.JPG

DSCN1070.JPG

DSCN1071.JPG

DSCN1074.JPG

DSCN1076.JPG 

 

Y계곡에 도착하니 연무가 토왕폭을 감추어 놓았다.
DSCN1077.JPG

DSCN1082.JPG

DSCN1086.JPG 

 

한 참 후, 이 분들이 내일 등반하기 위해 정찰을 왔단다. 이분들과의 인연은 내일도 이어졌다.
DSCN1088.JPG

DSCN1089.JPG

DSCN1093.JPG

DSCN1097.JPG

DSCN1098.JPG

DSCN1099.JPG

DSCN1100.JPG

DSCN1103.JPG

DSCN1106.JPG

DSCN1107.JPG

DSCN1109.JPG

DSCN1111.JPG

DSCN1112.JPG

DSCN1114.JPG

DSCN1117.JPG 

 

우리는 이곳에서 비박을 위해 크러스트를 한다.
DSCN1120.JPG 

 

아침에 눈을 뜨니 침낭커버를 사용했음에도 침낭 안에는 눈가루가 한가득 들어 있다.
DSCN1121.JPG 

 

간밤에 어마한 바람에 눈가루가 자크와 밸크로 사이를 뚫고 엄청난 눈이 들어 온 것이다.
DSCN1123.JPG

DSCN1124.JPG

DSCN1127.JPG

DSCN1129.JPG

DSCN1130.JPG 

 

여명이 동튼다.
DSCN1142.JPG 

 

하단 출발지점에서 용우와 설면을 오르는 고박사님~
DSCN1143.JPG

DSCN1145.JPG

DSCN1146.JPG 

 

출발~
DSCN1147.JPG 

 

이제는 오래 전부터 이러한 토왕의 모습은 볼 수가 없게 됐다. 요즘은 등반자들로...
DSCN1149.JPG

DSCN1150.JPG

DSCN1151.JPG

DSCN1152.JPG

DSCN1154.JPG

DSCN1155.JPG

DSCN1156.JPG

DSCN1158.JPG

DSCN1159.JPG

DSCN1161.JPG

DSCN1162.JPG

DSCN1163.JPG 

 

하단을 완료하니 어제의 그분들이 도착한다.
DSCN1164.JPG

DSCN1165.JPG

DSCN1166.JPG

DSCN1167.JPG

DSCN1168.JPG

DSCN1169.JPG 

 

고박사님이 세컨으로 오른다.
DSCN1170.JPG 

 

그것도 등강기만을 이용해서 자력으로 말이다.
DSCN1171.JPG

DSCN1173.JPG

DSCN1175.JPG

DSCN1176.JPG

DSCN1177.JPG

DSCN1180.JPG 

 

하단 완료 후... 기나긴 중단 설벽을 오르고 있다.
DSCN1184.JPG 

 
DSCN1185.JPG

DSCN1186.JPG

DSCN1187.JPG

DSCN1189.JPG

DSCN1190.JPG

DSCN1192.JPG

DSCN1193.JPG

DSCN1194.JPG

DSCN1195.JPG 

 

고박사님이 허리까지 빠지는 눈을 러셀하고 있다.
DSCN1196.JPG 

 

가도 가도 끝이 없는 중단이다.
DSCN1197.JPG

DSCN1198.JPG

DSCN1201.JPG

DSCN1203.JPG

DSCN1204.JPG

DSCN1205.JPG

DSCN1206.JPG

DSCN1207.JPG

DSCN1208.JPG

DSCN1209.JPG

DSCN1210.JPG

DSCN1212.JPG

DSCN1216.JPG

DSCN1217.JPG

DSCN1224.JPG 

 

바람에 분설이 수시로 날리고...
DSCN1226.JPG

DSCN1227.JPG

DSCN1228.JPG

DSCN1231.JPG

DSCN1232.JPG 

 

확보지점 구축 후...
DSCN1233.JPG 

 

상단 출발~
DSCN1234.JPG

DSCN1235.JPG

DSCN1238.JPG

DSCN1239.JPG

DSCN1240.JPG

DSCN1241.JPG

DSCN1243.JPG

DSCN1244.JPG

DSCN1245.JPG

DSCN1246.JPG

DSCN1247.JPG

DSCN1248.JPG

DSCN1250.JPG

DSCN1252.JPG

DSCN1257.JPG

DSCN1259.JPG 

 

정상~
DSCN1265.JPG 

 

많은 시간이 지나도 라스트인 고박사님이 도착하지를 않는다.
DSCN1266.JPG

DSCN1271.JPG

DSCN1273.JPG

DSCN1274.JPG

DSCN1275.JPG 

 

앗~ 드디어 불 빛이 보인다.
DSCN1285.JPG

DSCN1286.JPG 

 

그러나 고박사님이 아니고...
DSCN1287.JPG 

 

이 분들이 우리 줄을 이용해 올라 온 후, 긴 시간이 지나고, 지나 또 한 분이 올라 온다.

아니~ 이게 뭔 일...

그러나 아름다운 산악인의 인연으로 자세한 내용은 사절하겠다~

DSCN1327.JPG

 

시간은 흘러...
DSCN1288.JPG 

 

드디어 지구상 최초의 기록을 달성하는 모습이 나타난다.
DSCN1290.JPG 

 

우리의 우리는 믿기지가 않는다.
DSCN1291.JPG 

 

보라~
DSCN1292.JPG 

 

싸앙~ 코피를 흘리시며...
DSCN1294.JPG 

 

바람과 추위 속에 다른 이들까지 살피며 함께한 이 분... 이 늦은 시각이 되어 마지막으로 홀로 계셨고...
DSCN1296.JPG 

 

홀로 오르신... 이 모습을 보라~
DSCN1297.JPG 

 

우리 모두는 영원한 존경과 존중... 찬사와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DSCN1298.JPG 

 

등반사에 남을 이 모습을 편히 보는 여러분은 누구인가? 
DSCN1299.JPG

DSCN1300.JPG

DSCN1301.JPG

DSCN1302.JPG

DSCN1303.JPG

DSCN1304.JPG

DSCN1305.JPG 

 

DSCN1311.JPG


DSCN1307.JPG

DSCN1313.JPG

DSCN1314.JPG

DSCN1319.JPG

상단 초반에서 고박사님의 배려로(?) 우리와 한 팀이 되어 정상(2명)에 서게 된다.

이분들은 유명한 모? 산악회로서 8000M 고봉을 3~5개를 등정한 분들이었다. 

DSCN1325.JPG

DSCN1328.JPG

DSCN1329.JPG

DSCN1331.JPG

DSCN1333.JPG

DSCN1335.JPG 

 

생각치 못한 인원으로 기나긴 하강이 시작되었다.
DSCN1337.JPG

DSCN1338.JPG

DSCN1340.JPG

DSCN1341.JPG

DSCN1345.JPG

DSCN1346.JPG

DSCN1347.JPG

DSCN1348.JPG

DSCN1350.JPG

DSCN1351.JPG

DSCN1354.JPG

DSCN1355.JPG

DSCN1356.JPG 

댓글목록

강복희님의 댓글

강복희

고박사님 처음뵜는데 연세는 어디에 두고 오셨는지
젊은이들과 함께하는 모습이
완젼 리스펙!!!
빙벽도 하신 걸 보니 더욱 놀라워요

갤러리_빙벽반 / 종합완성반 목록

본 등산학교에는 각 기수별로 여러분의 모든 교육과정을 사진으로 담아 영원히 보실 수 있게 담아 놓고 있습니다.
2003년도부터 "기수별/등반교육 사진" 란을 편성하게 되어 빙벽반 1~5기까지의 권등 졸업생 여러분의 모습을 담지 못하였습니다.

블릿해당 년도와 기수를 선택해 주세요.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가기
서울시 종로구 종로5가 332-5  Tel. 02-2277-1776  HP. 010-2727-1776  Copyrightⓒ 2000~2015 권기열등산학교 All Right Reserved. Design by G2inet
랭크마크